KLI

軍縮 國際法의 展開와 관한 硏究

Metadata Downloads
Alternative Title
A Study on the developing process of International disarmament Law
Abstract
군축의 법적위치나 군축조약형성과정의 분석도 군축을 실현하는 제조건의 고찰없이는 불가능하다. 오늘날 안전보장과 발전의 관점에서 구ㅌ축은 촉진되지 않으면 안되고 평화적 변경의 요청도 그 촉진을 방해하지 않는다. 이러한 조건은 국제연합체제 하에서의 군축원칙 내지 군축의무를 기저로 한 군축국제법체계의 구축을 가능하기 하고 또한 요구하게 되었다.

특히 현대국제버의 새로운 전개도 군축법을 발전시키는 요건을 조성하였고 그 형선을 측면으로부터 촉진시키고 있다. 평화적 생존권은 국제연합에서 국제법상의 문제로서 논의되고 있고, 평화적 생존권과 발전의 권리는 개인이나 국민에게 귀속되는 것으로 이것을 인권으로 구성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여러 국가의 군비경쟁과 군사화에 의한 인권의 침식작용의 진행 속에서 이러한 구건리를 존중하기 위해서는 이것에 대응하는 형태로서 국가가 군축의 의무를 지지않으면 안된다.

물론 구ㅌ축의 조건과 그것을 촉진시키는 국제법의 전개가 구비되었더라?? 그로부터 자동적으로 모든 국가의 군축(교섭)의무가 이행되고 전면완전군축이 달성된다는 것은 아니다. 지금까지의 군축교섭의 상황을 보더라도 알 수 있듯이 군축조약교섭을 촉진시키는 힘은 핵전쟁에 의한 인류파멸을 인식하고, 평화적 생존권을 비롯하여 인권의 옹호를 주장하는 개인이나 국민의 소리를 결집한 국제여론에 의거하는 바가 크다. 이러한 여론의 역할의 주요성은 이미 국제연맹시대에 "정신적 군축"이라고 일컬어져서 일찍부터 인정되고 있었다. 오늘날에 있어서도 여론은 더욱 중시되게 되고 적극적으로 군축을 추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그로 인하여 군축교육과 매스미디어의 이용이 중요시되고 2차에 걸친 국제연합군축특별총회의 개최는 이러한 여론과 이것을 결집시킨 조직체로서의 군축비정부조직활동에 힘입은 바가 크다. 군축조약을 중심으로 하는 군축법의 성립에는 원칙적으로 제국가의 의사의 합치가 필요하다. 특히 군축조약에 관한 국가의 의견과 의사는 국가간의 교섭을 통하여 또는 국제회의에서 표명되는 수가 많다. 그러나 국제회의에서의 국가대표의 발언은 군사동맹과 핵억제라는 구태의연한 안전보장관과 국익에 근거하는 것에 기울어지고 있다. 따?撰? 군축법의 전진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각국의 여론과 군축비정부조직이 각각 자국의 국가의사의 형성에 영향력을 발휘하여 그것에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게 되었다. 또한 군축조약 작성과정에 있어서 즉 군축교섭과 국제회의에 있어서 국가대표에 의한 의사의 표명을 감시하는 체제가 확립되고 특히 여론의 호소가 직접 국제회의 등에 전달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군축조약은 국가의 안전보장에 관련되는 것으로 위반 및 분쟁해결의 문제는 대단히 중요하다. 모든 분쟁이 우호관계 속에서 대화를 통해서 해결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당사국간에 해결되지 않는 분쟁은 제3자의 개입을 예정하는 것으로 금후의 군축조약의 이행확보에 대해서 바람직한 방향으로 생각된다. 당사국간의 교섭에 의하여 성립되는 군축조약일지라도 그 성과 및 이행은 모든 국가의 관심사이며 모든 국가가 영향을 받게 됨으로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국제기구 등의 관여가 장래 필요불가결하다고 생각된다. 군축조약의 이행의 검증 및 분쟁해결의 실효성을 높여나가기 위해서는 국제기구의 적극적인 관여가 기대된다.
It is widely believed that arms races always end in war. It is therefore an equally widely held belief that disarmament is necessary for the preservation of peace. Failure to achieve disarmament, then, would leave no alternative but a resort to force. It must be clear by now, however, that disarmament will not automatically guarantee peace. The equating of armaments with war and of disarmament with peace, is naive.

Even if all nations were suddenly to agree to scrap their arms, international quarrels would continue. For conflicts of interest between groups, whether nation-states or smaller groups within nations, are endemic in the organization of society and the varying values that hold. In a completely disarmed world, such differences might be settled at first only with fists.

After the bloody World WarⅠ, just as today, it was a staple of popular opinion that if nations were not disarmed, the world would destroy itself in another war. Confronted with the unprecedented destructiveness of modern weapons, people in our times have too frequently overlooked or forgotten the impact World WarⅠ had on the generations surviving that four-year inferno.

It is hardly surprising, then, that during the years between 1919 and 1939, a great deal of attention and energy were focused on eliminating the dangers of another war, by institutionalizing collective security in the League of Nations seeking to negotiate disarmament agreements - and even outlawing war itself. The desire to avoid a slaughter was as intense then as it is in our own age.

Total disarmament, in short, remained a popular slogan productive of many words and not a little self-righteousness, but no concrete results. For it was technically and politically unfeasible, defeated by its very insistence on comprehensiveness. Approaching a complex issue - which concerned the security, if not survival, of nations - with a simplistic "all or nothing" formula, it was foredoomed to defeat. But it provided an abundant source of propaganda and shrewd gamesmanship - and that was, after the very essence of the battle for disarmament.
It is widely believed that arms races always end in war. It is therefore an equally widely held belief that disarmament is necessary for the preservation of peace. Failure to achieve disarmament, then, would leave no alternative but a resort to force. It must be clear by now, however, that disarmament will not automatically guarantee peace. The equating of armaments with war and of disarmament with peace, is naive.

Even if all nations were suddenly to agree to scrap their arms, international quarrels would continue. For conflicts of interest between groups, whether nation-states or smaller groups within nations, are endemic in the organization of society and the varying values that hold. In a completely disarmed world, such differences might be settled at first only with fists.

After the bloody World WarⅠ, just as today, it was a staple of popular opinion that if nations were not disarmed, the world would destroy itself in another war. Confronted with the unprecedented destructiveness of modern weapons, people in our times have too frequently overlooked or forgotten the impact World WarⅠ had on the generations surviving that four-year inferno.

It is hardly surprising, then, that during the years between 1919 and 1939, a great deal of attention and energy were focused on eliminating the dangers of another war, by institutionalizing collective security in the League of Nations seeking to negotiate disarmament agreements - and even outlawing war itself. The desire to avoid a slaughter was as intense then as it is in our own age.

Total disarmament, in short, remained a popular slogan productive of many words and not a little self-righteousness, but no concrete results. For it was technically and politically unfeasible, defeated by its very insistence on comprehensiveness. Approaching a complex issue - which concerned the security, if not survival, of nations - with a simplistic "all or nothing" formula, it was foredoomed to defeat. But it provided an abundant source of propaganda and shrewd gamesmanship - and that was, after the very essence of the battle for disarmament.
Author(s)
金宇城
Issued Date
1994
Type
Research Laboratory
URI
https://oak.ulsan.ac.kr/handle/2021.oak/4203
http://ulsan.dcollection.net/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2023942
Alternative Author(s)
Kim,Woo-Sung
Publisher
사회과학논집
Language
kor
Rights
울산대학교 저작물은 저작권에 의해 보호받습니다.
Citation Volume
4
Citation Number
2
Citation Start Page
63
Citation End Page
100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 Laboratory > Journal of social science
Authorize & License
  • Authorize공개
Files in This Item:

Items in Repository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