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I

修信使·朝士視察團 기록을 통해 본高宗의 東道西器 정책과 그 한계

Metadata Downloads
Abstract
이 글은 19세기 후반 일본에 파견된 修信使?朝士視察團의 기록을 통해 고종이 추진한 대내외 정책의 추진 과정을 살피고 그 역사적 위상을 고찰하는 데 목적을 두었다.
수신사?조사시찰단은 고종이 친정을 단행하고 강화도조약을 통해 일본과 새로운 외교관계를 수립한 뒤, 모두 6차례에 걸쳐 파견한 공식 비공식 대일사절이다. 고종은 이 사절을 통해 당면한 대내외 정세에 대응하는 정책을 새롭게 추진하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는 일본은 물론 서양 각국과 수교를 통한 대외통상과 서양 문물 도입정책이다. 고종은 재위 초 강학기부터 東道西器論을 받아들이는데, 燕行을 통해 들어온 서적과 정보가 기본 자료의 역할을 했으나, 무엇보다 강학관 朴珪壽의 영향이 컸다. 10여 년의 강학기를 거쳐 친정을 단행한 후 고종은 내외정세를 안정시키고 왕권을 강화하기 위한 방도로 동도서기론에 바탕을 둔 정책을 추진한다. 이를 추진하기 위한 사전 견문과 탐색의 임무를 띤 것이 바로 수신사?조사시찰단이다. 그런데 이들의 기록에는 고종의 정책이 온전하게 추진되기에는 여러 난관이 많았음을 보여주는 여러 정황이 산재해 있다. 국왕이 부여한 명을 충실히 받들고 일본을 다녀온 이들도 있지만, 대개 왕이 추진하는 정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거나, 이에서 벗어난 생각을 품은 인사들이 주를 이루었기 때문이다.
수신사?조사시찰단의 기록을 통해 드러난 고종이 추진한 정책의 문제와 한계는 다음과 같다. 우선 추진세력이 상대적으로 약했으며, 치밀한 추진계획과 대응 논리를 마련하지 못하였다. 이러한 실정에서 청과 일본, 서양 각국의 거센 침략이 전개되는 정세에서 그 실효성에 의문이 컸다. 무엇보다 동도와 서기가 병립할 수 있다는 점을 전제로 한 동도서기의 논리적 결함은 고종의 정책이 성공할 가능성을 현저히 감소케 했다.
Author(s)
정훈식
Issued Date
2021
Type
Article
Keyword
수신사조사시찰단고종박규수동도서기
URI
https://oak.ulsan.ac.kr/handle/2021.oak/9479
https://ulsan-primo.hosted.exlibrisgroup.com/primo-explore/fulldisplay?docid=TN_cdi_nrf_kci_oai_kci_go_kr_ARTI_9761212&context=PC&vid=ULSAN&lang=ko_KR&search_scope=default_scope&adaptor=primo_central_multiple_fe&tab=default_tab&query=any,contains,%E4%BF%AE%E4%BF%A1%E4%BD%BF%C2%B7%E6%9C%9D%E5%A3%AB%E8%A6%96%E5%AF%9F%E5%9C%98%20%EA%B8%B0%EB%A1%9D%EC%9D%84%20%ED%86%B5%ED%95%B4%20%EB%B3%B8%E9%AB%98%E5%AE%97%EC%9D%98%20%E6%9D%B1%E9%81%93%E8%A5%BF%E5%99%A8%20%EC%A0%95%EC%B1%85%EA%B3%BC%20%EA%B7%B8%20%ED%95%9C%EA%B3%84&offset=0&pcAvailability=true
Publisher
열상고전연구
Location
대한민국
Language
한국어
ISSN
1738-2734
Citation Volume
1
Citation Number
73
Citation Start Page
5
Citation End Page
35
Appears in Collections:
Humanities >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Authorize & License
  • Authorize공개
Files in This Item:
  •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Items in Repository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